메뉴 건너뛰기

CHYOON2

조회 수 11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겨레] 새해 클래식 음악계의 화두는 모차르트와 쇼스타코비치, 그리고 슈만이다.

올해는 35살의 짧은 삶 동안 서양 클래식 음악사에 거대한 발자국을 남긴 천재 작곡가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1756~1791)가 태어난 지 250주년 되는 해다. 또한 20세기 가장 위대한 교향곡 작곡가로 꼽히는 러시아의 드미트리 쇼스타코비치(1906~1975)의 탄생 100주년이며, 독일 낭만주의 피아노 음악의 거장 로베르트 슈만(1810~1856)이 46살의 나이로 타계한 지 150주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모차르트의 고향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그의 탄생일인 오는 27일을 전후로 1년간 500여개의 관련 행사가 열리는 것을 비롯해 세 작곡가들의 조국과 세계 각국에서 다채로운 기념 행사가 기다리고 있다. 국내에서도 서양 음악사에 길이 남을 위대한 작곡가들의 탄생과 서거를 기리기 위해 다양한 기념 음악회가 마련되었다.

가장 먼저 음악당 디에스홀과 신세대 현악4중주단 콰르텟엑스가 공동기획한 ‘모차르트·쇼스타코비치 컴플리트 연주회’ 시리즈가 눈에 띈다. 모차르트의 탄생일인 27일부터 1년간 12번의 연주회를 열어 모차르트의 23개 전곡, 쇼스타코비치의 15개 전곡의 현악4중주 작품을 비롯해 소품 등 모두 40개가 넘는 작품을 연주한다. 모차르트 홀도 오는 27일부터 상반기 매달 27일, 그리고 모차르트가 죽은 12월5일에 맞춰 하반기의 매달 5일 모차르트 음악회를 연다.

예술의전당은 4월20~23일 영국 로열오페라하우스 프로덕션의 모차르트 오페라 <돈조반니>(연출 프란체스카 잠벨로)를 기획·제작해 오페라하우스 무대에 올린다.

또한 4월 교향악 축제에서 모차르트와 쇼스타코비치, 슈만의 작품을 선곡했으며, 5월17일에는 피아니스트 스타니슬라프 부닌과 바이에른 체임버 오케스트라의 모차르트 협주곡 연주회도 연다. 5월20일에는 세계적인 알반베르크 현악 4중주단을 초청해 모차르트 탄생 250주년 기념연주회를 꾸미고, 8월에는 모차르트의 가족오페라 <마술피리>를 토월극장에서 공연한다. 10월10일에 콘서트홀에서 열리는 소프라노 신영옥과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 오케스트라 연주회에서도 모차르트의 작품이 소개된다.

금호아트홀도 2월13일부터 19일까지 제1회 잘츠부르크 음악주간을 열어 모차르트의 본고장 잘츠부르크의 음악인들과 국내 연주가들이 모차르트의 독주곡과 실내악으로 꾸미는 무대를 갖는다. 또 피아니스트 허승연을 초청해 2월과 7월, 12월 등 4차례에 걸쳐 모차르트 피아노 소나타 18개 전곡 연주를 연다. 이와 함께 9월15일에는 모차르트 시대의 악기로 모차르트의 작품을 감상하는 콜레기움 무지쿰 한양의 당대 연주회를 선보인다.

금호아트홀은 또 4월14~15일 슈만의 피아노 소나타 전곡을 연주하는 올리버 케른 피아노 독주회를 열고, 7월7일 배상은과 윤철희 두오 연주회에서는 슈만의 바이올린 소나타 전곡을 연주하는 음악회를 마련한다. 12월8~9일 김대진 실내악 연주회와 12월15일 이강호 첼로 독주회에서도 쇼스타코비치의 첼로 소나타와 바이올린 소나타, 트리오 등 실내악 작품들로 꾸며진다.
 


호암아트홀은 4월28일부터 5월7일까지 열리는 ‘호암 실내악 페스티벌’에서 모차르트와 쇼스타코비치, 슈만의 실내악을 주요 레퍼토리로 삼았다.

세종문화회관도 지난해 시작한 모차르트 협주곡 전곡 연주회를 올해도 3월부터 12월까지 총 7회 진행한다.

서울시립교향악단이 9월22일 정기연주회에서 쇼스타코비치 전문 지휘자 로센 밀라노프를 초청해 쇼스타코비치의 첼로 협주곡과 교향곡을 연주한다. 또한 정명훈 지휘로 12월 중 모차르트 오페라 <마술피리>를 콘서트 형식으로 무대에 올린다.

프라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오는 21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쇼스타코비치 피아노 협주곡 전곡 연주회를 마련한다. 또 2월23~24일 제584회 정기연주회와 4월28~29일 제586회 정기연주회에서도 쇼스타코비치의 바이올린 협주곡과 교향곡을 연주할 계획이다.

국내에 말러 붐을 일으켰던 부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3월11일부터 슈만 교향곡 전곡 완주에 도전하는 4번의 교향곡 연주회와 4번의 실내악 연주회를 마련한다.

정상영 기자 chung@hani.co.kr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28&aid=0000140747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 [헤럴드POP/2008.08.23] 피아니스트 윤철희 독주회 chyoon 2020.01.14 98
4 [헤럴드POP/2008.01.12] 베토벤 피아노협주곡 전곡 연주 chyoon 2020.01.14 116
3 [세계일보/2008.01.14] 베토벤의 재발견 chyoon 2020.01.14 107
2 [매일경제/2008.01.14] 베토벤 재발견 나선 피아니스트 윤철희 chyoon 2020.01.14 94
» [한겨레신문/2006.01.05] 클래식, 3인의 거장 다시 태어난다 chyoon 2020.01.10 112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위로